상단영역

본문영역

“대학생과 ESG경영 아이디어 발굴한다”...포스코그룹, '기업시민 레벨업 그라운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시민 레벨업 그라운드에서 학생들이 ESG경영 아이디어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그룹 제공)
기업시민 레벨업 그라운드에서 학생들이 ESG경영 아이디어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그룹 제공)

포스코그룹이 대학생과 함께 ESG(환경·사회·투명경영)경영 아이디어 발굴에 나섰다.

포스코그룹은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대학생들과 함께 ESG경영 아이디어 공유의 장인 ‘기업시민 레벨업 그라운드’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기업시민 레벨업 그라운드는 한 학기 동안 ‘기업시민경영과 ESG’ 과목을 학습한 내용을 정리하고 수행한 프로젝트별 아이디어를 함께 공유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포스텍, 한양대 등에서 ‘기업시민경영과 ESG’ 과목을 수강 중인 대학생 120여명을 비롯해 학생들과 협업 프로젝트를 수행한 포스코그룹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했다.

포스코그룹은 ESG 경영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지난해부터 ‘기업시민경영과 ESG’를 대학에서 정규과목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기업시민경영과 ESG’ 과목은 기업 경영상의 실제 이슈들을 공유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PBL(Problem·Project-Based Learning)방식으로 운영된다.

수강생들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할 수 있도록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플로우, 포스코스틸리온,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포스코O&M, SNNC, 엔투비 등 포스코그룹의 각 사업회사 기업시민 전담조직 실무자로부터 멘토링을 받는다.

이번 기업시민 레벨업 그라운드에는 포스코그룹 해외법인에서 우수 대학생들을 선발해 포스텍에 교환학생으로 보내는 GYP(Global Young leader Program) 학생들도 참여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의 ESG 트렌드와 이슈를 발표했다.

김재구 한국경영학회 차기회장은 “ESG경영 담론이 세계적인 관심사로 급부상한 시점에 기업시민을 경영이념으로 선언해 선도적으로 대응한 포스코그룹의 사례는 대학교육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경제뉴스 함지원 기자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지속가능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