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 이슈
  • 입력 2022.12.02 15:42

미래 공장 경쟁력, 규모 상관없이 자동화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체계에 달려

LS일렉트릭, '2022 스마트제조혁신대전'에 관련 솔루션 소개...제조업최적화 서비스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일렉트릭이 합리적인 가격에 제조 공정을 개선하는 동시에 효율적인 설비 관리가 가능한 대·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 모델을 선보인다.

LS일렉트릭은 오는 5~7일 3일 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주최로 열리는 ‘2022 스마트제조혁신대전’(SMIE; Smart Manufacturing Innovation EXPO)에서 중소기업형 스마트공장 가이드라인을 제안하고, 관련 솔루션을 소개한다고 2일 밝혔다.

LS일렉트릭 청주 스마트공장에서 무인운반차량이 제품을 운반하고 있다.(사진=LS일렉트릭)

‘스마트 제조 혁신의 함성, 함께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슬로건으로 내건 SMIE 2022 전시는 민관 합동으로 함께 이뤄낸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확산’ 성과를 알리고 디지털 전환 시대의 향후 새로운 스마트 제조 혁신 추진을 위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됐다.

LS일렉트릭은 8부스(72㎡) 전시공간에 ‘스마트공장 파트너’라는 콘셉트로 ‘테크스퀘어(TECH SQUARE)’와 ‘스마트공장(Smart Factory)’ 등 2개 테마로 전시를 구성한다. (전시기간 동안 오전과 오후 매 1회씩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세미나를 열어 구축 사례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테크스퀘어는 (시장에서의 정보 불균형을 해소해 줌과 동시에 )전문가 멘토링, 최적 파트너사 매칭 등 제조기업에게 최적화 된 서비스를 통해서 스마트 공장을 제대로 구축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스마트 공장 플랫폼이다.

디지털 작업지시서와 작업자 실수에 따른 불량을 최소화할 수 있는 '부품 체결 솔루션'인 스마트 워크 벤치 등도 선보인다.

전시 기간에는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세미나를 열어 구축 사례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LS일렉트릭은 약 100억원의 기금을 마련, 테크스퀘어를 통해 중소·중견기업 156개사에 상생형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 활동을 추진했다. 이를 바탕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노하우와 빅데이터 적용 사례를 생생하게 소개한다.

스마트공장 솔루션에서는 다품종 소량생산을 주력으로 하는 중소 제조기업에게 유용한 스마트 워크 벤치(Smart Workbench)를 선보인다.

스마트 워크벤치는 디지털 작업지시서와 작업자 실수에 따른 불량을 최소화할 수 있는 ‘부품 체결 솔루션’으로, 자사 천안사업장에서 실제 구현해 운용한 데 이어, 전기전자 분야의 기업들도 적용해 품질 개선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LS일렉트릭은 현장 데이터를 수집, 처리하는 자동화 분야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는 기업들이 손쉽게 적용할 수 있는 ‘엣지 컴퓨팅 솔루션(Edge Computing Solution)’, ‘엣지 허브(Edge Hub)’를 개발했다.

엣지 컴퓨팅 솔루션은 다양한 현장 디바이스 데이터의 실시간 처리를 통해 제조 현장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엣지 허브는 OT 영역의 다양한 자산을 손쉽게 연결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가공, 분석할 수 있으며, IT 시스템과 자유롭게 데이터를 주고 받기 위한 솔루션이다.

권봉현 LS일렉트릭 자동화CIC(사내독립기업) COO(최고운영책임자) 부사장은 “미래 공장 경쟁력은 규모와 상관없이 자동화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체계 고도화 수준에 따라 승부가 갈릴 것”이라며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격차를 줄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강소기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지속가능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