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 이슈
  • 입력 2022.11.24 10:55
  • 수정 2022.11.24 11:20

LG생건 18년 이끈 차석용 후임 이정애 사장 ‘뚝심'...안팎의 기대

LG그룹 첫 여성사장 승진...럭셔리 화장품 ‘후’, ‘숨’, ‘오휘’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애 LG생활건강 신임 사장
이정애 LG생활건강 신임 사장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LG생활건강 사령탑이 18년만에 바뀌었다.

LG생건은 음료 사업부장을 맡고 있는 이정애 부사장을 LG그룹의 첫 여성 사장으로 승진시켜 CEO로 내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신임 사장은 1963년생으로 1953년생인 차석용 부회장과는 10년 차이가 난다. 생활용품 기업인만큼 여성 CEO가 제2의 도약을 이루어줄 것에 대한 기대도 크다.

지난 18년간 LG생활건강을 이끌었던 차 부회장은 후진에게 길을 터 주기 위해 용퇴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애 신임 사장은 생활용품사업부장, 럭셔리화장품사업부장 및 음료 사업부장을 거쳐 LG생활건강 전체 사업과 조직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다.

이 사장은 LG생활건강 신입사원 공채 출신 최초의 여성임원이다. 1986년 입사해 생활용품 분야에서 마케팅 업무를 시작한 이후 헤어케어, 바디워시, 기저귀 등 다양한 제품군의 마케팅을 맡아왔다. 

이 사장은 2011년 생활용품사업부장 선임 이후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어려운 사업환경을 뚝심있게 헤쳐왔으며 제품의 프리미엄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는 등 생활용품시장 1등 지위를 확고히 강화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번 인사에서 LG생건은 일본 법인장을 맡고 있는 오상문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켜 뷰티(Beauty)사업부장으로 보임하고 하주열 책임을 상무로 승진시켜 전략부문장으로 선임했다.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지속가능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