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 K-SDGs
  • 입력 2022.11.23 10:55
  • 수정 2022.11.24 18:30

[기후행동 1.5°C 캠페인] ⑬SK케미칼...2025년까지 그린소재 사업 전제품에 LCA 확보한다

SK케미칼, 세계 최초 화학적 재활용 소재에 환경성적표지 인증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플라스틱 대비 SK케미칼 화학적 재활용 소재의 탄소저감효과를 나타낸 이미지. (이미지=SK케미칼 제공)
일반 플라스틱 대비 SK케미칼 화학적 재활용 소재의 탄소저감효과를 나타낸 이미지. (이미지=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이 세계 최초로 세계환경인증기관인'UL Solutions'로부터 플라스틱 재활용을 통한 탄소저감효과를 인정받았다.

SK케미칼은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 2개 제품군이 탄소저감효과를 인정받아 글로벌 안전·환경 인증기관 ‘UL 솔루션즈’로부터 ‘환경성적표지(EPD) 최적화’ 인증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세계 최초다.

환경성적표지 최적화 인증제도는 두 개의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비교해 제품 간 온실가스 등 감축효과가 확인되면 해당 제품이 저탄소 제품임을 인증해 주는 제도다. 이를 위해서는 제 3자에 의한 전과정 영향평가(LCA) 평가를 실시하고 이를 공인인증기관을 통해 인정받는 환경성적표지 인증이 선행돼야 한다.

SK케미칼은 "저탄소 제품 생산을 위해 재생원료 사용은 물론 공장 가동에 필요한 스팀 재활용, 폐수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 사용 등 체계적인 에너지 및 탄소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지속적인 개선을 추구한 결과로 이번 저탄소 인증을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3자 검증을 완료한 LCA를 토대로 △스카이그린( SKYGREEN) 2개 제품군 △바이오 유래 원료가 적용된 에코젠(ECOZEN) 5개 제품군 △화학적 재활용 원료를 사용한 '에코트리아 CR(ECOTRIA CR)' 2개 제품군 포함 코폴리에스터 총 9개 제품군, 72개 그레이드 제품에 대해 UL 환경성적표지 인증도 받았다.

또 이를 근거로 기존 석유기반 코폴리에스터 대비 15~17% 탄소저감 효과를 인정받았다.

환경성적표지 최적화 인증을 받은 화학적 재활용 소재 에코트리아 CR의 평균 탄소배출량은 0.892kgCO2/kg 수준으로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가 일반 플라스틱 평균 배출량 보다 68% 적은 친환경 소재다.

UL 저탄소 인증을 받은 화학적 재활용 소재 에코트리아 CR로 만든 화장품 용기(출처=SK케미칼)
UL 저탄소 인증을 받은 화학적 재활용 소재 에코트리아 CR로 만든 화장품 용기(출처=SK케미칼)

 

SK케미칼은 일반 플라스틱 1000t을 에코트리아 CR로 대체할 경우 탄소배출량을 1921t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1304개 축구장 크기의 숲을 가꾸는 효과에 맞먹어 저탄소 소재에 대한 관심이 높은 △화장품 용기 △식품포장재 △가전 △생활용품 등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김현석 SK케미칼 GC사업본부장은 “지구 온난화 및 환경 오염 문제로 제품의 친환경 인증과 환경 영향 평가 결과에 대한 국내 및 해외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고객사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요청에 적극 대응하고 수립된 LCA 로드맵에 따라 2025년까지 그린소재 사업 전제품의 LCA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지속가능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