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 신기술
  • 입력 2022.11.22 11:20
  • 수정 2022.11.22 11:23

대우조선, 자율운항선박 해상시험 통해 기술검증...2024년 상용화

스마트십 기술력 확보한다...충돌위험 판단-잘 회피하는지 테스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자율운항 전용 테스트 선박인 단비가 해상 시험을 하고 있다. (출처=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자율운항 전용 테스트 선박인 단비가 해상 시험을 하고 있다. (출처=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서해 제부도 인근 해역에서 자율운항선박 해상시험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미래 자율운항선박 시장에 대비하고, 차별화된 스마트십 기술력 확보를 위해 지난해 경기경제자유구역청, 시흥시, 서울대 시흥캠퍼스와 자율운항기술 개발과 실증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후 대우조선해양은 자율운항 시험선 단비(DAN-V)를 건조하고 다양한 실증 시험을 진행해왔다.

단비는 대형 상선을 모사한 자율운항 전용 테스트 선박으로, 실제 대형 선박과 유사한 운항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어 대형선박 자율운항 시스템 검증에 강점이 있다.

이번 해상 시험에는 관제센터로부터 전달된 제어 명령에 따른 엔진·방향타 등의 반응을 확인할 수 있는 원격제어시험, 계획된 운항 경로를 따라 선박이 잘 따라가는지를 확인하는 경로 추종 시험이 진행됐다.

또 운항 중 복수의 선박을 조우했을 때 충돌 위험을 판단하고 위험을 잘 회피하는지도 확인할 수 있는 충돌회피시험 등 자율운항선 운항을 위해 자율운항선 운항을 위해 필요한 기능들도 테스트했다.

이번 시험을 통해 해상의 선박과 시흥 R&D 캠퍼스에 위치한 자율운항선 관제센터 간의 원격 통신을 포함해 자율운항선 운영을 위해 필요한 모든 시스템에 대한 테스트가 완료됐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이번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쳐 자율운항 솔루션(DS4 Safe Navigation)에 대한 기술적인 검증이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선급과 협업을 통해 해당 기술에 대한 인증 작업도 함께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는 “이번 시험 성공으로 로이드 선급기준 자율운항 레벨3 수준까지의 기술력을 확보했다”며 “내년에는 확보된 자율운항 기술을 실선에 적용해 검증하고 2024년 완전자율운항 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지속가능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