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차세대 잠수함에 AI·빅데이타 기반 임무지원시스템 탑재...전투력 향상

LIG넥스원, 396억원 규모의 ‘잠수함용 지능형 자동화기술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영화' 붉은 10월')
(출처=영화' 붉은 10월')

4차 산업혁명 기술로 다양해진 무기체계가 잠수함에 탑재되면서 미래의 수중 전장환경은 더욱 지능화·고도화 될 것으로 예측된다. 임무 수행 간 신속·정확한 의사결정 및 전투수행능력이 필수적인 요소로 거론되면서 해답으로 떠오른 것이 인공지능기술이다.

다양한 센서로부터 획득한 방대한 수집정보를 신속하게 융합 및 해석함으로써 운용자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것이다. 또 빅데이터 기반의 상태추정 및 상황판단에 따라 운용 복잡성으로 인한 피로도를 효과적으로 해소해 전투수행능력까지 보장한다.

방산업체 LIG넥스원은 국방기술진흥연구소 주관으로 진행되는 396억원 규모의 ‘잠수함용 지능형 임무지원시스템 통합자동화 기술’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LIG넥스원은 국내 최초로 전투체계의 주요 핵심기능들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탐지·추적 → 식별·위험평가 → 무장할당·전술운용 → 교전·평가’ 등 일련의 과정을 지능화, 자동화하는 기술을 연구개발한다.

실용화되면 주로 단독작전을 수행하는 잠수함의 생존성과 전투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지찬 대표
김지찬 대표

LIG넥스원은 기존의 잠수함 무기체계 개발 경험과 기술을 근간으로 기술 분야별 전문업체(코클), 연구소(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학교(고려대, 한양대, 세종대) 등 산학연 협력을 통해 최적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분야별 역량을 종합해 잠수함 작전환경에 적합한 최신의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전투체계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해군의 ‘SMART NAVY’ 건설에 핵심적인 방산기업으로서 그 소명을 다하겠다”며 “축적된 경험과 기술을 근간으로 잠수함용 지능형 임무지원시스템 통합자동화 기술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지속가능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