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현대 전기차 두 번째 모델 ‘아이오닉6’, “미래 모빌리티 선두” 오르나

현대 전기차 ‘아이오닉6’ 안전성, 유럽서도 “최고등급” ....유럽 초도물량 2500대 하루에 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아이오닉6가 유로 앤캡 평가에서 최고 안전 등급을 받았다.(출처=현대차)
현대차 아이오닉6가 유로 앤캡 평가에서 최고 안전 등급을 받았다.(출처=현대차)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6가 유로NCAP(유럽 신차 평가 인증기관)로부터 최고등급을 받았다.

아이오닉6는 유럽에서 초도 공급 물량에 대한 예약 판매에 들어간지 하루 만에 2500대가 완판되는 등 초반부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높은 안전성까지 입증 받았다.

현대차는 지난 7월 세계 최초로 공개한 아이오닉6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획득했다고 17일 밝혔다.

작년 아이오닉5가 유로 NCAP 별 다섯 등급에 오른데 이어 아이오닉6의 최고 등급 획득으로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 모두가 별 다섯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평가에서 아이오닉6는 △성인 탑승자 보호 △어린이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안전 보조 시스템 등 4개 평가 항목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등급을 부여 받았다.

유로 NCAP측은 아이오닉6가 정면과 측면 충돌테스트에서 승객 공간이 안전한 상태를 유지해 성인 및 어린이 탑승자의 주요 신체를 잘 보호했다고 평가했다.

또 사고로 에어백이 전개되면 긴급 구난 센터에 자동으로 알리는 '에어백 전개 자동 통보'와 충돌 시 추가 사고를 방지하는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이 탑재돼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첨단 안전 주행 보조시스템은 도로위에서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강건한 차체는 물론 승객을 보호하는 에어백 시스템, 다양한 첨단 안전 보조 기능 등이 결합돼 최고 등급의 안전도 획득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안드레아스-크리스토프 호프만 현대차 유럽법인 상품·마케팅 담당은 "현대차가 미래 모빌리티의 분야에서 선두주자인 동시에 우리의 전기차 모델이 가장 안전한 차량임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지속가능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