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 K-SDGs
  • 입력 2022.11.14 14:26
  • 수정 2022.11.16 12:09

[기후행동 1.5°C 캠페인] ⑨삼성물산...2050탄소중립위한 재생 에너지 사용 확대방향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본사
삼성물산 본사

삼성물산은 오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달성 및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을 제로화하는 '2050년 탄소중립'을 추진키로 했다.

삼성물산은 2030년까지 全 사업장 재생에너지 사용을 달성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공급 여건이 양호한 해외 사업장을 우선 추진하고 국내 사업장에서도 재생에너지 사용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보유 자산인 김천 태양광 발전소의 발전 효율을 높여 자사 및 관계사 등의 재생에너지 사용에 활용하고, 국가별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및 녹색프리미엄 확보도 병행할 예정이다.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R&D 투자도 지속한다.

탄소 배출량이 많은 시멘트 대신 산업 부산물을 활용한 탄소저감 콘크리트를 개발해 현장 적용을 확대한다. 이미 원료 제조 단계에서 기존 콘크리트 대비 탄소 배출량이 30% 수준인 저시멘트 콘크리트는 현장에 시범 적용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한 무시멘트 콘크리트를 개발했고, 건물생애주기에 걸쳐 탄소 배출량 저감도 추진하고 있다.

탄소흡수 및 상쇄를 위해 유엔기후변화협약에서(UNFCCC) 인정하는 메탄 포집, 재생에너지 발전 등 사업과 연계된 프로젝트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저탄소 고효율 사업장 구현을 위해 △동절기 콘크리트 양생공법 개선 △고효율 히터 도입 △소각장 폐열 재활용 시스템 도입 등도 추진한다.

또 2030년까지 회사의 업무용 차량 900여대를 무공해 전기차로 전환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향후 임직원, 협력회사, 고객과 함께 하는 캠페인과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교육 프로그램을 연중 실시할 계획"이라며 "직·간접 배출량 외에도 기타 배출량에 대한 관리 체계를 구축해 탄소중립에 대한 공감대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은 이 외에도 △수소 및 태양광 발전·소형모듈원자로(SMR)·배터리 리사이클링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전개 △재활용 소재 패션 브랜드 확대 △친환경 리조트 구현 등 포트폴리오 전환도 지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지속가능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