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그린피스 “토요타, 친환경 성적 2년 연속 꼴찌···현대기아차는 5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세계 10대 자동차회사를 대상으로 친환경 성적을 평가한 결과 1위는 GM, 꼴찌는 토요타로 나타났고 현대기아차는 5위로 평가됐다.

그린피스가 8일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 기준 상위 10대 자동차회사들의 친환경성적을 평가한 ‘2022년 글로벌 10대 자동차회사 친환경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대상 업체는 지난해 총판매량 순에 따라 토요타, 폭스바겐, 현대기아차, 스텔란티스, 제너럴 모터스(GM), 혼다, 포드, 닛산, 르노, 다임러다.

그린피스는 이번 평가에서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 및 전기차 전환, 부품 공급망 탈탄소화, 자원 지속가능성, 문제점 등 크게 4개 부문으로 나눠 자동차업체들의 친환경 실적과 계획을 평가한 뒤 종합평점을 매겼다.

평가 결과, 친환경 종합평점은 GM이 지난해에 이어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메르데세스 벤츠, 폭스바겐, 포드, 현대기아차, 르노, 스텔란티스, 닛산, 혼다, 토요타 순으로 나타났다. 총판매량 기준으로 세계 1위인 토요타는 2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다. 토요타는 전체 판매 차량 중 전기차 비율이 지난해 0.18%로 10개사 중 가장 낮았다. 10대 기업 중 지구온난화를 1.5도로 억제할 수 있는 수준의 탈탄소 노력을 기울이는 업체는 한 곳도 없었다.

전체 판매량 기준 3위에 오른 현대기아차의 친환경 성적은 5위로 작년보다 한 단계 낮아졌다. 전기차와 수소차 등 무배출 차량 판매량을 2020년 13만여 대에서 2021년 23만여 대로 약 75% 증가했고, 전체 판매 차량에서 무배출 차량이 차지하는 비중을 2020년 2.18%에서 2021년 3.49%로 높아진 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저탄소 철강업체와 업무제휴를 맺는 등 철강 탈탄소화 노력를 가시적으로 보이고 있는 데서도 점수를 얻었다.

반면 SUV 생산과 판매에 중점을 둔 사업전략은 감점 요인으로 작용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SUV 차량의 판매 비중이 49%로 10대 자동차회사 가운데 가장 높았다. SUV는 중형차 대비 25% 더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는 차량이다. 또 전 세계 시장 차원의 내연기관차 판매중단 계획을 내놓지 않아 점수가 깎였다.

1위를 차지한 GM은 전기차 저가모델인 울링 홍광 미니를 많이 팔면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GM이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판 울링 홍광 미니는 42만여 대에 달했다. 반면, GM이 미국 시장에서 판 배터리 전기차의 비중은 전체 판매 차량의 1%에 불과했다.

에이다 콩 그린피스 동아시아 교통 프로젝트 매니저는 “지구 온도 1.5도 상승을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늦어도 2035년까지 내연기관차 신차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는 것이 세계에너지기구(IEA) 권고사항”이라며 “안타깝게도 10대 자동차업체 중 이에 부합하는 탈탄소 계획을 갖춘 곳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단 한 곳도 없다”고 지적했다.

최은서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유럽연합과 미국 캘리포니아 등은 2035년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내연기관차 판매를 전면 금지한다”면서 “국내 자동차업계가 살길은 그에 앞서 내연기관차를 손절하는 방법뿐”이라고 조언했다.

e경제뉴스 함지원 기자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지속가능경제